뉴시스

스타강사 전한길 "세금 1년 15억원···30억원 낸 적도"

입력 2023.11.29. 20:4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스타 강사 전한길이 세금으로 30억원을 낸 적이 있다고 했다.

전한길은 29일 방송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나와 수입 관련 얘기를 했다. 김종국이 "억 소리가 날 것 같다"며 강의를 해서 버는 돈이 얼마인지 묻자 전한길은 "세금만 1년에 15억원을 낸다"고 했다. 김종국이 "세금을 가장 많이 낼 때는 어느 정도를 냈냐"고 묻자 그는 "30억원을 내 적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한길은 마음을 잡고 공부를 하기 위해 혈서를 쓰고 삭발을 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집안 형편상 반드시 국립대학교에 가야만 했는데, 모의고사 점수를 보고 충격을 받아서 마음을 다잡고자 손가락을 뜯어서 도화지에 혈서를 썼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