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남도국악원 등 3개 국공립 예술단체 14일 송년합동공연

입력 2023.12.07. 09:45 댓글 0개
남도한량무·만파정신지곡 등 7개 작품 준비

[진도=뉴시스] 박상수 기자 = 국립남도국악원은 전라남도립국악단, 진도군립민속예술단과 공동으로 오는 14일오후 7시 송년합동공연 '남도풍류'를 남도국악원 진악당 무대에 올린다고 7일 밝혔다.

합동공연은 남도지역을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3개 국·공립 예술기관이 2012년부터 상호교류를 목적으로 순회 개최하고 있다.

전라남도립국악단은 1986년 8월 9일 창단해 창악·무용·기악·사물 등 140 여명의 단원들이 류형선 예술감독을 중심으로 우리 음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진도군립민속예술단은 진도 고유의 전통 민속 예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1993년 9월 예술단을 창단했으며, 현재는 김경호 예술감독을 중심으로 진도의 우수한 문화를 알리고자 많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순회로 개최하고 있는 합동공연은 올해는 국립남도국악원이 위치한 전남 진도에서 개최되며, 3개 단체가 다양하고 품격 있는 공연을 준비했다.

국립남도국악원이 두 작품, 전라남도립국악단이 두 작품, 진도군립민속예술단이 한 작품을, 그리고 공동 구성한 두 개 작품 등 총 7개 작품으로 구성된다.

먼저, 국립남도국악원은 '남도한량무'와 '만파정신지곡'을, 전라남도립국악단은 '컨템포러리 아쟁산조'와 무용극 '봄날'을 선보인다.

또한, 진도군립민속예술단은 창작 작품 '천궁'으로 관객들에게 진도 민속 예술의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이어 3개 단체가 공동으로 준비한 '풍물놀이'와 '아리랑 연곡'은 각 연주단별 특색을 엿볼 수 있음은 물론 전통예술가들이 한 무대에서 어우러지는 화합의 장을 관객들이 경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예정이다.

남도국악원은 특별이벤트로 연말을 맞아 자체 제작한 2024년도 캘린더를 선물할 예정이다.

공연은 무료이며 공연 전후 진도 읍내와 국악원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를 제공한다.

공연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남도국악원 누리집(https://jindo.gugak.go.kr), 또는 전화(061-540-4042 장악과)로 안내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