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서예는 깨달음과 철학을 기반으로 한 修身의 예술˝

입력 2023.12.07. 14:43 수정 2023.12.07. 17:05 댓글 0개
금초 정광주 작품전 '꽃을 보며 새소리 듣네'
12일까지 광주 동구 광주미술관
유학·불교 고전 성현 명구 선봬
지난해 의재미술상 수상 계기로
도록 발간·전시 개최 작품 엄선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쓰여지지 않았고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올해로 화업(畵業) 51년을 맞은 정광주(70) 서예가의 창작관을 엿볼 수 있는 문구다.

그가 7∼12일까지 광주 동구 궁동 예술의 거리 광주미술관에서 '꽃을 보며 새소리 듣네- 서예작품으로 읽는 명구 100선'을 주제로 작품전을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광주문화예술상 본상(의재미술상) 수상과 관련, 저서 발간의 연장선으로 마련됐다. 정 작가는 서예작품 명구 100선을 엮은 '꽃을 보며 새소리 듣네'를 발간하고, 이 도록에 담은 작품 40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책에는 노자, 장자의 도가사상은 물론 논어, 맹자, 순자, 주자 등 유가 철학에서 교훈이 될 만한 글귀 등을 가려 뽑은 문구들이 수록돼 있다. 한비자의 법가사상과 금강경 법구경, 원효선사와 청허선사 등의 유와 무, 생과 사를 초탈한 불교철학과 관련된 명구들도 포함돼 있다.

앞서 도록 700부를 제작 배포했다.

각각의 문구들은 팍팍하고 삭막한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가슴에 새기고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깊고 심오한 철학이 담겨 있다.

그것은 때로 삶의 등불이 되고 지켜야 할 가치를 품고 있다는 정 작가의 지론이다.

그는 함평 출신으로 조선대 영어교육학과 재학 시절, 송곡 안규동 선생의 광주서예원에서 붓을 들었다. 서강고에서 4년간 교사로 재직 후 서예가로 전환한그는 1989년 국전과 미술대전에서 서예가 최초로 분리돼 개최된 대한민국 서예대전에서 대상을 수상, 한국 서예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작품 뿐 아니라, 광주미술협회장으로 활동하는 등 지역 화단을 지켜오고 있다.

그는 전서와 예서를 주로 써왔다. 고안한 맛이 나는 것이 전서라면, 예서는 누구나 편하게 쓸 수 있는 서체로 여겨진다.

그의 글씨는 과감한 필치와 시원스런 여백이 특징이다. 그러나 먹 자체의 깊고 육중한 느낌을 잃지 않는다.

그는 "그림(회화)는 감동을 주는 것이 목적이지만 서예는 작가 자신의 깨달음과 철학을 담아 현재를 기반으로 미래의 문을 여는 미술장르"라며 "이같은 맥락에서 작가 스스로가 자신을 돌아보고 자각하며 어렵고 힘든 세상 속에서 자신을 지키는 힘을 키워가는 것이 서예의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예는 문사철(文史哲)이 융합된 예술분야로 인문학적 교훈과 의미를 담아 대중과 호흡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라며 "최근엔 젊은 세대들과 소통하기 위해 행서·초서에 기반을 두고 창안한 '필아트(feeling art)'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데 서예의 대중화의 측면에서 관심과 반응이 좋아 작가의 마음과 갈증을 서예작품에 담아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혜진기자 hj@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