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차지연 "공연 전 임신에 '뭐 하는 짓이냐'고···울며 버텨"

입력 2023.12.11. 21:4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뮤지컬 배우 차지연이 임신을 숨기고 만삭 때까지 공연한 적이 있다고 했다. 당시 그는 무대 뒤에서 혼자 운 적이 많다고 했다.

차지연은 1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 나왔다. 그는 "2016년 초에 임신했다. 임신 7개월이 넘어서까지 공연했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남경주가 "배가 많이 안 나왔냐"고 묻자 차지연은 "많이 나왔다. 압박스타킹 신고 했다"고 했다.

차지연은 뮤지컬 관계자에게 임신 사실을 알린 뒤 이 관계자의 반응에 서러웠던 기억을 언급했다. "관계자에게 임신 사실을 공유했다. 보통 '축하한다'라는 말이라도 먼저 해주면 좋았을 텐데 저에게 '중고등학생도 아니고 뭐하는 짓이냐'고 하더라. 그 말이 너무 충격적이어서 절대 피해 안주고 임신부 티 안내고 할 테니 걱정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차지연은 "그런데 임신 초기에는 호르몬 변화로 잠도 오고 눈물이 많이 나지 않나. 연습실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눈물이 흐르더라. 아이를 가졌다는 티를 내기 싫어서 더 뛰어다녔다. 자궁 수축이 엄청 많이 일어났다. 무대 뒤에서 '엄마가 미안하다'며 혼자 울었다"고 했다. 이어 "공연 끝날 때까지 아무한테도 말 안 했다. 피해 주면 안 된다는 것 때문에 진짜 외롭게 했다. 그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아들이 잘 버텨줬기 떄문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