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티모시·젠데이아 "할리우드 스타의 삶 지루하다"

입력 2024.02.28. 22:43 댓글 0개
[서울=뉴시스] 헐리우드 배우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사진=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2024.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영화 '듄:파트2' 배우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가 영화 홍보차 내한한 가운데, 화려한 할리우드 배우 삶 이면에 있는 소박한 일상을 언급했다.

2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티모시 샬라메(이하 샬라메)와 젠데이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듄:파트2' 중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샬라메는 "오스틴 버틀러와 멋진 격투장면이 있는데 최애 장면"이라고 꼽았다. 젠데이아는 "한 장면을 꼽기 어렵다"면서 "제 분량이 늘었다. 열심히 만든 만큼 사람들이 재미있게 봤으면 좋겠고 영화를 만들며 느낀 감정을 고스란히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드니 빌뇌브에 대해서는 "천재적인 감독님과 일할 수 있어 행운이다"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절친이라는 두 사람은 "옷도 맞춰 입었다. 이렇게 잘 맞는다"라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우연이냐"고 궁금해 하자 샬라메는 "몇 년 전 부터 계획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평소에도 만나냐는 질문에는 "아니요. 일 있을 때만 만난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이러면 절친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할리우드 배우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사진=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2024.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명 시절에 대한 이야기도 언급했다. 샬라메는 "나는 영화 덕후였다. 어릴 때 어머니와 극장도 많이 다녔고 오디션에서도 많이 떨어졌다. 혹평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젠데이아 역시 "지금까지 연기하는게 너무 감사하다. 80 할머니처럼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그만큼 오래한 느낌"이라며 "평생을 연기해서 그렇다"며 배우 활동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또 헐리우드 배우의 삶에 대한 질문에 샬라메와 젠데이아는 "되게 지루하다. 진짜 그렇다"고 공감했다. 젠데이아는 "우리는 집밖에 안 나간다"며 "반려견과 노는게 전부인데 대본도 좀 읽고 다음에 뭘할까 고민한다"고 털어놨다.

샬라메는 "나는 비디오 게임을 하고 대사를 외우고 샤워를 한다. 장을 봐서 오믈렛을 만들기도 한다"며 화려한 헐리우드 배우의 삶의 이면에는 보통 사람들과 다르지 않는 소소한 일상을 보낸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티모시 샬라메와 젠데이아가 출연한 영화 '듄:파트2'는 28일 개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