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형식, 광희에 "성형 더 하면 죽어"

입력 2024.03.01. 04: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배우 박형식. (사진=유튜브 채널 '캐릿' 캡처)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배우 박형식과 방송인 광희가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29일 유튜브 채널 '캐릿' 제작 '가내조공업'에는 '광희 형 성형 더 하면 죽어…(?) 타고난 방부제 닥터 박형식의 등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는 광희와 그룹 '제국의 아이들' 활동을 함께 했던 멤버 박형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광희와 박형식은 서로를 보며 "자랑스럽다"고 이야기 했다. 광희는 "이 친구를 브라운관에서 볼 때마다 과연 저 친구가 나와 함께 지냈던 친구가 맞는지 싶었다"며 소감을 이야기 했다.

박형식은 현재 방송중인 JTBC 드라마 '닥터슬럼프'에 출연 중이다. 극중에서 성형외과 의사 역할을 맡은 박형식에게 광희는 "나 얼굴 어디 하면 좋겠냐. 너 (의사) 선생님이잖아"라며 뜬금없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박형식은 "형 여기서 더 (수술)하면 죽어"라고 일갈했다. 광희 역시 박형식의 말에 수긍하며 "진짜 의사선생님 맞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배우 박형식, 방송인 광희 (사진=유튜브 채널 '캐릿' 캡처)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과거 '제국의 아이들' 활동 당시를 회상했다. 광희는 "팬 분들과 함께하는 무대를 가면 형식이 지분이 정말 많았다"고 말했다. 박형식은 "생각난 게 있다. 팬사인회를 하면 9명의 멤버들이 앉아 있으면 팬분들 플래카드에 내 이름이랑 시완이 형, 민우, 동준이 이름이 많았다. 그런데 광희 형 이름을 든 사람이 뒤에 지나가면 우리가 '광희 왔다'고 그랬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광희는 "괜히 내가 의기소침해 있을 까봐 그랬다"고 전하며 "어느 날은 제 이름이 많더라. 그런데 알고보니 각각 다른 멤버들 팬이 뒷면에 제 이름을 다 적었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형식은 "어느날 부터 광희 형 이름이 많아져서 뿌듯했다"고 애틋함을 보였다.

또 "그룹 활동 당시 광희 형 너무 싫고 답답했다고 느꼈던 순간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형식은 "너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피곤한데 형이 엄청 치댈 때가 있다. 쉬고 싶은데 '어우 형식아' 이러면서 기분 나쁘게 만질 때가 있다. 일부러 약올리려고 그랬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광희는 "귀여워서 그랬다"고 반응할 뒤 "형들 중에 누가 제일 좋으냐"고 물었다.

박형식은 "가족끼리 뭘 그런 걸 묻냐"면서 "시완이 형"이라고 답해 광희를 약올렸다. 이어 "시완이 형은 그냥 평소에 만나서 술 한잔 하면서 말하기 되게 좋은 형이라면 광희 형은 가끔 만나서 웃고 싶은 형이다. 형 만날 생각하면 기가 빨린다"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광희의 힘이 빠져 있는 새벽 2시에 만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