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올해 침대 매출 28% 쑥···신세계百, 수면 콘텐츠 강화

입력 2021.11.30. 06: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숙면 전문 편집숍 3개월 만에 20% 매출 초과 달성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최근 '수면 경제'(슬리포노믹스·Sleeponomics)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꿀잠'을 위해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신세계백화점이 수면 콘텐츠 강화에 나섰다.

30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침대 매출이 지난해 20% 성장률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1월부터 이달 28일까지 27.8% 신장률을 기록했다. 지난 8월 오픈한 대전 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는 백화점 업계 처음으로 수면과 관련된 용품만 모아놓고 판매하는 숙면 전문 편집샵 '사운드 슬립 갤러리'를 선보여, 3개월 만에 매출 목표 대비 20%를 초과 달성했다.

사운드 슬립 갤러리에서는 침대와 토퍼, 베개, 조명은 물론 침실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까지 소개하고 있다. 어깨가 눌리지 않고 양 사이드 높이 조절이 가능한 특수 기능 베개, 원격 및 음성 제어를 통해 열고 닫는 스마트 전동 커튼 등을 선보였다.

신세계 타임스퀘어점과 하남점은 최근 매트리스 브랜드 '지누스'를 새로 선보였다. 미국 아마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으로 롤팩 매트리스로 배송기사 없이 직접 설치가 가능하다.

지난해에는 강남점에 국내 최초로 영국·스웨덴 왕실 등에서 사용하는 글로벌 명품 침대 브랜드를 한 곳에 모아 화제가 됐다. 올해는 경기점 생활전문관을 리뉴얼하며 '수면 체험존'을 만들고, 침대 브랜드별 프리미엄 라인을 선보였다. 아울러 전문가가 개인별 체형 및 수면 습관 상담을 통해 최적화된 매트리스를 추천해주고 있다.

리빙&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신세계 까사에도 수면 카테고리 강화에 나섰다. 오프라인 매장에는 고객들이 자신에게 적합한 매트리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매트리스 체험존'을 구성했으며 라이프스타일 전문 온라인 플랫폼 '굳닷컴'에서는 스토리 탭을 통해 수면 관련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해외 프리미엄 침대 수입 및 자체 매트리스 전문 브랜드를 새롭게 소개하며 경쟁력 강화와 함께 고급화 전략에도 나선다. 스웨덴 최고 럭셔리 수면 디자인 브랜드 '카르페디엠베드'를 아시아 최초로 수입 판매했으며 매트리스 전문 브랜드 '마테라소(MATERASSO)'를 리뉴얼 론칭했다.

조인영 라이프스타일담당 전무는 "신세계가 전개하는 숙면 전문 편집매장과 다양한 프리미엄 침대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며 "점점 커지는 수면 관련 시장에서 여러 콘텐츠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