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대전시, 대형복합쇼핑몰 어떻게 유치했나

입력 2022.03.20. 14:44 수정 2022.03.20. 15:01 댓글 2개
대전신세계 전경.

대전시는 1993년 대전 세계 박람회가 열렸던 대전엑스포 부지 일대를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했다. 그런 와중에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사업을 계획했고, 유성구 도룡동 과학공원 부지에 사이언스센터 및 한국특허정보원, 과학체험·문화·상업시설을 갖춘 사이언스몰 등을 세우는 '사이언스 콤플렉스'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엑스포과학공원 부지 활용 고민에서 시작

사이언스 콤플렉스 조성사업은 2013년 12월 31일 연구개발특구 및 과학벨트 계발계획을 고시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후 사업공고를 거쳐 사이언스 콤플렉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고 대전지역을 기반으로 한 신세계 현지법인이 설립됐다.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사이언스 콤플렉스 전경. 대전 유성구청 제공

신세계는 복합쇼핑몰을 유치하기 위해 5천596억 원을 투입해 지하 4층, 지상 43층 연면적 29만여㎡규모의 건축물을 건립하고, 3천51면의 주차공간과 189m높이의 전망타워 등을 설치할 계획을 내놓았다. 초고층 랜드마크 건축물과 함께 아동과 청소년을 중심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과학과 문화, 쇼핑과 여가가 어우러지는 복합 엔터테이먼트 복합쇼핑몰 시설로 조성될 것으로 관심을 끌었다.

◆상인단체 반발…사업조정 끝에 오픈

대전신세계가 입점하기까지 여러 난관들이 존재했다. 교통난과 소상공인과 상생, 원도심 활성화 등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만만치 않았다.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사이언스 콤플렉스 야경. 대전 유성구청 제공

특히 상인단체들의 반발이 컸다. 대전마트협동조합에서는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에 대규모 백화점이 들어서면 소상공인의 피해가 막대할 것으로 예상 돼 상생방안이 필요하다는 골자로 중소기업중앙회(KBIZ)에 '사업조정'을 신청했다.

'대중소기업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법)에 규정된 사업조정은 중소기업의 상권 침해를 막기 위해 제정된 제도다. 소상공인의 청원이 신규 점포 영업일 180일 전까지 받아들여지면, 정부가 사실 조사와 심의를 거쳐 대기업에 제재를 가할 수 있다.

사업조정을 위해 지자체와 신세계, 마트조합은 중기청의 중재에 따라 여러 차례 만남을 가지며 한참 동안 진통을 겪으며 조율해 갔다.

그 결과 50여일 동안 논의 끝에 완만하게 합의를 이룬 신세계는 사업조정 절차를 마치고 이틀 후 엑스포점을 오픈했다.

◆지역민과 상생노력 현재진행형

사업조정 내용은 상생법상 비공개다. 따라서 어떤 상생법이 진행되는지 사업조정에 참여한 이들만 알수 있다.

다만 신세계가 대전시를 위해 많은 부분 희생하고 협력한 부분 등을 통해 유추해 볼 수 있다.

대전신세계는 다방면으로 지역민을 돕고 협력하고자 80억원 상당의 상생협력기금을 대전시에 내놓았다. 이 기금은 소상공인들의 홍보와 마케팅 행사를 비롯해 지역균형발전에 도움 주도록 쓰이고 있다. 지난해에만 2천만원을 들여 노후된 시설을 10곳을 보수하고 향후 진로를 지원하는 컨설팅을 진행했다.

유치 당시에는 특정 브랜드를 찾는 마니아층을 뺏지 않기 위해 주변 가게들과 브랜드를 겹치지 않도록 조정했다. 교통문제는 상습정체구간인 대덕대교와 엑스포교 사이에 제2엑스포교를 건설하며 주변 교통량을 분산, 정체를 완화시켰다.

구직난에 허덕이는 지역청년들을 위해 95% 이상 대전에 거주하는 시민 중심으로 채용했다. 지역상인들에게는 대전신세계에서 물품을 팔 수 있도록 농축수산물 직매장인 '파머스 161'을 마련해 일자리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줬다.

대전시 유성구청 관계자는 "대전신세계는 엑스포점 개점을 앞두고 지난해 5월 대전 유성구청과 지역협력계획 이행 협약을 맺었다. 지역협력계획서를 통해 중소상인과 상생협력, 지역경제 기여,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3가지 측면에서 사업을 제시하며 타협점을 찾았다"고 전했다.대전=한경국기자 hkk42@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