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류세 인하폭 30% 확대했다더니···"어라~ 기름값이 안싸네"

입력 2022.05.03. 14:06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오늘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현행 20%에서 30%로 확대된다. 유류세 인하분이 소비자가격에 그대로 반영된다고 가정하면 리터(L)당 휘발유는 83원, 경유는 58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21원씩 가격이 내릴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은 지난달 서울 시내 주유소의 지난달 29일 유가정보(사진 왼쪽)와 1일 인하된 유가가 표시된 주유소의 모습. 2022.05.01.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이달 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기존 20%에서 30%로 확대되면서 리터(ℓ)당 휘발유는 83원, 경유 58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21원씩 가격 인하 요인이 생겼다.

하지만 실제 소비자들이 체감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주유소 대부분을 차지하는 일반 자영주유소들이 유류세 추가 인하 전 공급받은 재고를 모두 소진한 뒤 가격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 국제 유가가 계속 상승하고 있고 환율도 오름세여서 기름값이 떨어졌다는 것을 체감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전날보다 5.49원 내린 ℓ당 1939.14원을 기록하고 있다.

SK에너지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4사는 지난 1일부터 전국 760여개 직영주유소에서 유류세 추가 인하분을 즉각 반영해 판매하고 있다. 실제로 전국 직영주유소의 판매 가격은 일제히 유류세 인하분(휘발유 83원, 경유 58원)만큼 내렸다.

하지만 나머지 일반 주유소들은 상황이 다르다. 석유제품에 부과되는 유류세는 정유소에서 출고되는 물량부터 적용된다. 유류 배송 기간, 재고 소진에 걸리는 시기 등을 고려하면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실제 주유소 판매 가격에 반영될 때까지는 1~2주 가량의 시차가 생긴다.

대한석유협회에 따르면 국내 정유 4사 직영 주유소는 전체 주유소 11600개 중 6.7%(760개)에 불과하다.

반면, 개인사업자들이 운영하는 자영주유소는 전체의 82%(9500개)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5월1일 출고되는 것부터 유류세가 인하되는데, 강원도 등 전국 지역으로 배송하는 시간이 걸리고 재고도 소진되어야 하기 때문에 1~2주에서 3주 가량 걸리기도 한다"며 "일반 소비자들은 유류세 인하를 당장 체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려되는 부분은 국제 유가 상승"이라며 "유가가 오르면,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체감이 안될 수 있다. 국제유가 상승분이 누적이 되면, 소비자들이 기름값이 안 떨어졌다고 느낄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유류세 인하분이 최대한 빨리 반영될 수 있도록 정유소 운영시간과 배송시간을 주말 포함 최대 24시간까지 연장하고, 주유소 배정물량을 분할 공급하는 등 전국 모든 주유소에 공급되도록 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