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에어캐나다, 한국인 승객 위해 '수하물 자동 환승 서비스' 도입

입력 2022.08.18. 08:2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목적지까지 수화물 환승 과정 없이 이용 가능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에어캐나다는 지난 6월부터 ‘수하물 자동 환승(ITD) 서비스’를 한국발 캐나다행 항공편에 도입해 본격 실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ITD는 자격을 충족하는 국제선 승객이 환승 공항에서 직접 수하물을 찾을 필요 없이 캐나다 국내선 최종 목적지까지 수하물이 자동으로 환승 및 배송되는 간소화된 환승 절차이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승객은 자격 요건이 충족돼야 이용 가능하다. ▲에어캐나다의 인천발 밴쿠버행 혹은 토론토행 항공편을 이용해 밴쿠버와 토론토 국제공항에서 몬트리올∙오타와 등 캐나다 국내선으로 연결되는 항공편을 이용할 경우 ▲최종 목적지까지 수하물 태그가 부착된 위탁 수하물을 가지고 있는 경우 ▲기내 반입 반려동물(PETC)·위탁 수하물로 운반되는 반려동물(AVIH)·화기, 탄약 등 위탁수하물 운송(WEAP) 승객이 아닐 경우의 한에서 이용 가능하다. 단, 장애고객 보조견은 PETC 또는 AVIH로 간주되지 않는다. 자세한 자격 요건 및 환승 과정은 에어캐나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이은경 이사는 "기존에는 캐나다 국내선으로 환승 시 수하물을 찾고 다시 부치는 과정을 겪어야 했다. ITD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러한 복잡한 과정 없이 최종 목적지까지 수화물 환승이 가능하다"며 "많은 한국인 승객들이 해당 서비스를 통하여 여행 편의를 경험해 보고, 즐거운 캐나다 여행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에어캐나다는 인천발 기준 밴쿠버(YVR) 행은 주 5회, 토론토(YYZ) 행은 주 4회 운항 중이다. 다가오는 10월부터 토론토 행은 1회 증편돼 주 5회 운항될 예정이다. 11월부터 밴쿠버 행은 매일 운항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