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원전사업 지원할 금융 플랫폼 가동 준비···핵연료 수출 추진

입력 2022.09.29. 15:3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제2차 원전수출전략추진위원회' 개최

체코·폴란드 사업 수주, 기자재 업체 수출 논의

내달 '원전 수출지원 TF' 발족…준비 상황 점검

[세종=뉴시스]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정부가 원전 분야의 금융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금융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아울러 최근 에너지 안보가 중요해지며 주목받는 핵연료 수출에도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개최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출범한 위원회에는 원전과 관련 산업의 해외 진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계 부처, 금융기관, 공기업, 민간전문가 등 약 30개 유관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위원장은 산업부 장관이 맡는다.

이날 회의에서는 ▲원전 금융조달 체계 구축·협력 방안 ▲한수원 체코·폴란드 출장 결과 ▲체코·폴란드 원전 수출 통합 지원 방안 ▲원전 기자재 수출 활성화 방안 ▲아랍에미리트(UAE) 핵연료 수출 추진 계획 등 총 5개 안건을 논의했다.

우선 한국수출입은행, KDB산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국내·외 금융기관과 '원전금융 플랫폼'을 구축해 협력 체계를 마련하고 금융 지원 시스템 가동을 준비한다는 내용이 다뤄졌다. 금융 지원에 참여가 가능한 기관의 구성을 확대하기 위해 민간금융기관, 현지 금융기관과의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에너지 안보가 중요해짐에 따라 새롭게 열리는 핵연료 공급 시장과 관련해 수출 현황·전략 점검도 이뤄졌다.

우리나라는 핵연료 공장을 건설하고 수출하는 등 관련 산업이 구축돼 있어, 원전 수출 방식의 다각화 차원에서 핵연료 수출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우리나라의 소형모듈원자로(SMR) 핵연료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진출 전략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외에 이날 회의에서는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 19일~20일 체코·폴란드 방문 당시 고위급 인사 면담 등을 통해 파악된 원전 사업 동향과 시사점을 공유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체코 측은 지난 6월 산업부 장관 방문 시 체결한 원전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바탕으로 양국 간 협력이 진전되기를 희망하며, 원전기업 간 현지 공급망 구축에 관심을 보였다. 한수원은 폴란드가 운영 원전이 없는 상황에서 원전을 처음으로 도입하는 만큼, 원전 관련 제도·법률·규제체계 등 구축 협력 방안도 전략적으로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22.09.26. kkssmm99@newsis.com

산업부는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체코와 폴란드 원전 수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원전 수출 통합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방산 협력, 산업·에너지 협력, 인프라 등 협력과제별 세부 추진 전략에 대해 관련 기관과 논의했다.

또한 다음 달 중 산업부 통상차관보 중심, 관계 부처 등이 참여하는 '원전 수출지원 TF'를 발족할 계획이다. 해당 TF에서는 체코, 폴란드에 대한 수출 지원 준비 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원전 기자재 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해 해외 마케팅, 금융, 수출 경쟁력 강화를 지원해 중소·중견 원전 기자재 기업의 수출 역량을 높이는 방안도 논의됐다.

이창양 장관은 "지난달 이집트 엘다바 프로젝트 수주가 산업계에 일감으로 빠르게 연결되도록 하는 한편, 올해 안에 발전 공기업 일감과 원전 예비품, 신한울 3·4호기 조기 발주 등으로 1조원 이상의 일감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감 공급과 함께 기업의 설비 투자도 지원할 것"이라며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매출이 줄어든 원전 기자재 기업도 과거의 매출 실적보다는 향후 투자계획을 근거로 설비 투자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제도를 개선 중"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