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8년래 최대 예대금리차···다시 커진 은행 '이자장사' 우려

입력 2022.11.28. 10:08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올 3분기 은행 예대차 2.46%로 확대, 공시제 시행 무색

정부는 예금이자 인상 제한, 대출이자만 더 오를 가능성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3.0%에서 3.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24일 오후 서울의 한 은행앞에 대출금리 안내 현수막이 부착돼 있다. 2022.11.24.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은행권의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8년 만에 최대 폭으로 벌어졌다. 정부가 예금금리 인상을 자제하라고 권고한 상황에서 앞으로 예대금리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28일 금융권과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잔액 기준 국내 은행의 평균 예대금리차는 2.46%포인트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4년 2분기 2.49%포인트 이후 8년여 만에 최대 수준이다.

이는 대출금리가 수신금리보다 가파르게 뛰고 있는 데 기인한다. 지난해 1분기 국내 은행의 수신금리는 0.68%, 대출금리는 2.8%로 집계됐다. 예대금리차는 2.12%포인트 수준이다. 올 3분기 수신금리는 1.66%로 0.98%포인트 올랐다. 그동안 대출금리는 4.12%로 1.32%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본격적인 금리인상기를 맞아 은행권의 대출금리는 점차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리는 모습이다. 금융당국이 과도한 이자장사를 자제하라며 8월부터 전달 신규 취급 기준 예대금리차 공시제를 시행했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금리는 빠른 속도로 뛰고 있다. 정책서민금융을 제외한 국민은행의 가계대출금리는 7월 4.34%에서 10월 4.82%로 0.48%포인트 올랐다. 이 기간 신한은행은 4.41%에서 5.04%로 0.63%포인트, 하나은행은 4.11%에서 5.01%로 0.9%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우리은행은 4.15%에서 4.97%로 0.82%포인트, 농협은행은 3.94%에서 4.84%로 0.9%포인트 각각 뛰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당국은 시중은행들에 예금금리 인상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레고랜드발 채권시장 경색 등의 영향으로 금융권의 자금 조달 경쟁이 심화하면서 수신금리를 잇달아 높이자 시중의 돈이 은행으로 쏠린 탓이다. 예적금 수신상품 금리 인상은 은행의 자금 조달비용 확대로 인해 이후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고려해 당국이 수신금리 인상 자제를 권고했지만, 시장에서는 예금이자는 그대로인 채 대출이자만 더 뛰면서 예대금리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 한국은행이 지난 24일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3%에서 3.25%로 인상했지만 시중은행들은 잠잠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한은 기준금리 인상 직후 잇달아 예적금 수신상품 금리를 높이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당국의 주문에 눈치를 보며 굳이 먼저 예금금리를 올리면서 눈 밖에 나기는 어렵다는 전언이다. 은행 고객들 사이에서는 예적금 이자는 오르지 않고 대출이자만 계속 오른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진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의 주문에 눈치를 보지 않을 수가 없기 때문에 수신금리 인상 속도와 폭은 이전보다 제한될 것 같다"며 "내년까지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대출금리가 따라 오르면서 상단이 8~9%를 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