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로또 탄생 20주년···1등 7800명, 16조 당첨 '대박' 누렸다

입력 2022.12.05. 10:08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1등 당첨자, 평균 20억3800만원 받아

회차별 평균 7.5명 당첨…최대 407억

작년 처음 5조원 판매…올해 6조 육박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서울 노원구 한 복권판매점에서 시민들이 로또 구매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2.05.21. livertrent@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발행 20주년을 맞은 로또(온라인복권)가 그간 1등 당첨자에게 약 16조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박의 꿈'을 실현한 사람은 7800명에 달한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로또는 지난 2002년 12월 7일 1회차 추첨을 시작한 이래 지난 11월 26일 1043회차 추첨까지 총 7803명의 1등 당첨자를 배출했다.

이들은 약 15조9000억원가량을 당첨금으로 받았다. 1인당 평균 당첨금은 20억3800만원에 달한다.

회차별 평균 1등 당첨자 수는 7.5명으로 집계됐다. 1등 당첨자가 가장 많았던 회차는 1019회차(2022년 6월 11일)로 약 50명이 당첨금을 받아 갔다.

최대 당첨금은 19회차(2003년 4월 12일)에 기록한 407억2300만원이다. 반대로 당첨금이 가장 적었던 회차는 546회차(2013년 5월 18일)로 당첨자가 30명이 나오면서 각각 4억600만원만 받아 갈 수 있었다.

지난 2003년 1월 18일부터 2월 1일까지는 연속으로 3번 당첨금이 이월된 사례도 있었다. 이는 로또 발행 20년 동안 가장 긴 이월 기록이다.

로또 판매액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에는 5조1400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처음으로 5조원을 넘기기도 했다. 올해는 판매액이 6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