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리 내리자 고삐 풀린 주담대"···11월 연중 최대폭 늘어

입력 2023.11.28. 08:00 댓글 4개
이달 현재까지 3조4000억 규모 증가, 월말 기준 4조원대 전망도
통제불가 주담대 수요, 당국 정책기조 틀면서 은행 자체기준 강화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 빌딩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아파트 대단지 모습. 국내 한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에 따르면 오는 12월 전국 6만가구에 달하는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으로 올해 월간 최대 물량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3.11.26. k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주택담보대출 증가 속도가 점차 빨라지면서 이달 들어 올해 월간 최대 폭을 넘어섰다. 금융채 금리 인하와 당국의 상생금융 확대 주문 등의 영향으로 주담대 금리 인상세가 주춤해지자 그동안 관망해온 잠재수요가 빠르게 몰리는 모습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주담대 잔액은 24일 기준 524조620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말 521조2264억원에서 이달 들어 3조3943억원 불어난 규모다.

증가폭은 이미 지난달 월간 3조3676억원을 넘어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 2021년 10월 3조7988억원 이후 2년여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다.

월말 계수까지는 아직 일주일이 남았다. 이 같은 속도라면 부동산가격이 폭등하며 이른바 '영끌'이 몰렸던 2020~2021년 당시의 월간 4조원대에 다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5대 은행 주담대가 한 달에 4조원 넘게 증가한 적은 2021년 9월 4조27억원이 마지막이다. 이후 진정세를 보이다가 올 들어 다시 살아나면서 ▲7월 1조4868억원 ▲8월 2조1122억원 ▲9월 2조8591억원 ▲10월 3조3676억원 등으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시중은행 주담대 고정금리는 전일 기준 3.82~6.22%로 집계됐다. 대출금리 산출 기준인 은행채 금리가 떨어지면서 고정금리 하단이 2개월 만에 다시 3%대로 내려왔다.

변동금리는 4.63~7.13%로 나타났다. 고정금리가 변동금리 대비 0.81~0.91%포인트 낮은 수준을 보인다.

금융당국의 정책기조 변화도 주담대 증가세에 영향을 주고 있다. 그동안 은행권을 향해 가계부채 관리를 강조해오던 당국은 최근 상생금융 확대로 주문 방향을 선회하며 고삐를 푼 상황이다.

고정금리를 선택하는 고객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은행 주담대 고정금리 비중은 잔액 기준 지난해 12월 34.9%에서 올해 9월 41.4%로 6.5%포인트 올라왔다. 이 기간 변동금리 비중은 65.1%에서 58.6%로 내려갔다.

주담대가 가파르게 늘면서 은행들은 자체적으로 관리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일례로 우리은행은 최근 주담대와 전세자금대출 취급 기준을 변경했다. 다주택자 생활안정자금목적 주담대 한도는 2억원 이하로 제한하고,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한 주담대 보증보험 가입을 차단했다. 전세대출은 소유권 이전을 조건으로 한 취급을 막았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대출금리 인상을 유도하며 가계부채 증가세를 완화하던 정부가 선거철이 다가오면서 상생금융으로 방향을 튼 모습"이라며 "주담대 수요는 사실상 통제불능 상태로 은행 각사가 건전성 관리를 위해 자체적으로 취급 기준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