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카카오 경영회의날 노조 시위···"외부 '준신위'에 조사 맡겨라"

입력 2023.12.04. 09:58 댓글 0개
카카오 각종 의혹에 법무법인·준법경영실 공동 내부 감사 착수
노조 "외부독립기구 준신위가 조사해야…경영·인적쇄신 시행하라"
카카오 노조가 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본사에서 피켓팅 시위를 열고 사측에 인적 및 경영쇄신을 촉구했다(사진=카카오 노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카카오가 최근 김정호 경영지원 총괄이 제기한 각종 의혹에 대해 법무법인과 준법경영실 공동으로 내부감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 노동조합이 외부독립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준신위)를 중심으로 감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4일 오전 카카오 노조는 본사에서 피켓팅 시위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이날 오전 카카오 6차 경영회의에 앞서 “경영실패 책임지고 인적쇄신 진행하라”, “일방적 리더십, 탐욕적 경영진”, “셀프쇄신 그만하고 크루참여 보장하라” 등 요구사항이 적인 펫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를 비롯한 경영진과의 소통을 시도했다.

이날 노조는 김정호 카카오 경영지원 총괄이 폭로한 일련의 경영진 비위행위에 대해 외부독립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홍은택 카카오 대표가 각종 의혹에 대해 공동체 준법경영실과 법무법인을 중심으로 조사단을 꾸려서 감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독립성이 보장되기 어렵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최근 폭로된 경영진의 특혜와 비위행위를 독립기구인 준법신뢰위에 조사를 요청해 팩트체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크루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노조는 요구했다.

또 이들은 사측이 직원들의 문제제기에 대한 별다른 답변 없이 비공개 비상경영회의를 지속 운영 중인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 카카오 노조 관계자는 "매주 비상 경영회의 내용을 직원들이 보도자료를 통해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올 여름 진행한 시위에 대한 답변이나 대응조차 없다"라고 말했다.

노조는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이끌고 있는 경영쇄신위원회에 일반 직원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한편, 카카오는 이날 진행된 경영회의를 통해 최근 진행중인 모빌리티 업계 간담회 및 제도 개편 내용을 점검하는 등 경영쇄신방안 진행상황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했다. 김범수 창업자는 이번주도 취재진들과 만나지 않고 곧바로 회의에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