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 내부규정 지속적으로 정비할 것"

입력 2024.02.22. 10:00 댓글 0개
정책원팀 정책토론회 개최…개선방향 논의
중기부·공공기관 정책협의회 3월부터 운영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정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산하 공공기관의 인사, 복무 등 내부 규정을 지속적으로 정비하고 가이드라인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평가체계를 강화하고, 정책성과에 따른 인센티브도 강화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22일 기술보증기금 서울지점에서 11개 공공기관장과 정책원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중기부와 공공기관이 정책 원팀이 돼 국정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그간의 협업 체계, 정책관리 현황 등을 되짚어 보고, 향후 개선방향을 논의했다.

중기부는 우선 정책성과 창출을 위한 긴밀한 소통과 상시 연결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공공기관과 긴밀한 소통을 위해 가장 먼저 공공기관·중기부 사업부서가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3월부터 즉시 운영하며, 격월마다 개최할 예정이다.

이 정책협의회를 통해 사업부서 소관 국장이 직접 기관 애로사항, 예산 집행, 핵심 정책과제 등을 챙겨나갈 계획이다.

중기부·공공기관 부기관장 등으로 구성된 공공기관 발전협의회도 구성해 매월 정기적으로 운영한다.

정부의 재정지출 효율화 정책 기조에 맞춰 공공기관 예산을 효율화하고, 정책성과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체계도 구축한다. 특히 예산사업의 특별관리체계를 운영해 보조금 등 예산 집행을 심도있게 논의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또한 공공기관이 국민 눈높이에 맞게 기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인사, 복무 등 내부규정을 지속적으로 정비하고, 가이드라인을 제안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평가체계를 강화하고, 정책성과에 따른 인센티브를 강화한다. 공공기관의 정책성과를 경영평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기재부 등 외부평가, 처우개선 등에서도 중기부가 원팀으로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오영주 장관은 "오늘 토론회가 중기부·공공기관 간 소통의 시작점이 될 것이고, 토론회에서 나온 공공기관의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 추진방향을 보완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ysta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